2016 출품작

국경없는의사회

Good Job

국경없는의사회는 전세계 60여개 국에서 의료 지원을 받지 못하거나 무력 분쟁, 전염성 질병, 영양실조, 자연재해 등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한 긴급 구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15년 국경없는의사회는 총 446개 프로젝트에서 활동하면서 외래환자 진료 813만회를 진행하고, 말라리아 환자 229만 명을 치료했으며 153만명에게 홍역예방접종을 실시했습니다. 또. 의료 및 비의료 전문가 16명이 남수단, 에티오피아, 나이지리아, 시에라리온, 파키스탄 등 12개국 18개 프로젝트에서 활동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은 53억원의 민간후원금을 받아 니제르, 민주콩고공화국, 라이베리아, 모잠비크, 네팔의 현장 프로젝트를 지원했습니다.

설립된지 45년이 된 단체임에도 한국에서의 활동이 길지 않아, “국경없는의사회”가 의사 만이 아닌 시민 누구나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후원단체라는 사실을 인지 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아 “국경없는의사회”라는 단체와, 국경없는의사회가 하는 일에 대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방식으로 영상을 제작했습니다.

 Good Job이란 “직업”, “좋은 일”, “선행”, “칭찬” 각자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중의적 캠페인 명을 통해, 참여자들이 각자 자신만의 방식으로 “굿잡”을 정의내리고 이에 대한 생각을 함께 나눌수 있도록 국경없는의사회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와 함께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www.instagram.com/msfkorea) 

또한 네이버 해피빈 공익캠페인을 통해 주변의 선행을 댓글로 공유하는 이벤트도 진행중입니다. http://campaign.happybean.naver.com/goodjob
추후 리차드 용재오닐, 뮤지컬배우 김다현, 퍼퓸 디렉터 김수향, 현대무용가 차진엽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될 예정입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71년 의사와 기자들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이루어지는 인도주의 지원에는 정부, 정치적,군사적, 종교적 개입이 없어야 한다고 굳게 믿는 사람들이 국경없는의사회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의료 윤리와 공정성의 원칙을 기반으로 활동합니다. 이 원칙들은 인종, 종교, 정치 성향과 관계없이 위기에 처한 사람들에게 양질의 의료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토대입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선도적인 인도주의 활동을 인정받아 1999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사무소는 2012년부터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하여 2016년 현재까지 약 40여명의 한국인 구호활동가가 33개국 92개의 프로젝트에서 활동했습니다.

댓글